▒ 강한약방을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관리자
 


  제목: 복령
   작성자: 강한약방
복령은 베어낸 지 여러 해 지난 소나무 뿌리에 기생하여 혹처럼 크게 자란 균핵이다.
땅속 20∼50센티미터 길이에 달린 것을 소나무 그루터기 주변을 쇠꼬챙이로 찔러서 찾아낸다.
지름 30∼50센티미터쯤의 덩어리이고 꽃은 소나무 껍질처럼 거칠며 속은 희거나 분홍빛이 난다.
속이 흰 것은 백복령이라 하고 분홍빛인 것은 적복령이라 하는데 백복령은 적송의 뿌리에 기생하고
적복령은 곰솔 뿌리에 기생한다. 적복령이 약효가 더 높다고 하는데 우리나라에서 적복령은 그다지 많이 나지 않는다.

복령이 소나무 뿌리를 둘러싼 것을 복신(茯神)이라고 부르는데 이것은 마음을 안정시키는 데 효과가 좋다.
복령은 옛날부터 오래 먹으면 신선이 되는 약으로 이름 높다.
옛책에는 복령을 먹고 신선처럼 되어 몇 백 년을 살았다는 이야기가 여럿 적혀 있다.
구황식물로도 중요하여 흉년이나 배고플 적에 흔히 먹었다.
복령을 오래 먹으면 몸이 가볍게 되어 늙지 않고 오래 살게 된다고 한다.
복령은 소변을 잘 나오게 하고, 위장을 튼튼하게 하며 마음을 안정시키는 작용이 있다.

<신농본처경>에는 “오래 복용하면 안혼·양신하여 장수한다.”고 적혀 있고,

<동의보감>에는 “입맛을 좋게 하고 구역을 멈추며 마음과 정신을 안정시킨다. 폐위로 담이 막힌 것을 낫게 하며
신장에 있는 나쁜 기운을 몰아 내며 소변을 잘 나오게 한다. 수종과 임병(淋病)으로 오줌이 막힌 것을 잘 나오게 하며
소갈을 멈추게 하고 건망증을 낫게 한다.”고 적혀 있다.

또 <선경(仙經)>에 “음식 대신 먹으면 좋다. 정신을 맑게 하고 혼백을 안정시키면 9규(九竅)를 잘 통하게 하며
살을 찌게 하고 대·소장을 좋게 하며 가슴을 시원하게 한다. 또 영기(榮氣)를 고르게 하고 위를 좋게 하므로
제일 좋은 약이며 곡식을 먹지 않아도 배고프지 않다.”고 쓰여 있다.

복령에는 복령당(茯笭糖)이라는 펙틴이 84퍼센트 들어 있다. 물에 녹이면 복령은 98퍼센트의 포도당으로 바뀐다.
또 철, 마그네슘, 칼슘, 칼륨, 나트륨, 인, 셀렌 등이 들어 있다. 이 밖에 단백질, 지방, 레시틴 등이 들어 있다.

<동의보감>에는 복령의 약효에 대해 이렇게 요약했다.
“맛은 달고 심심하며 성질은 평하다. 폐경, 비경, 심경, 방광경에 작용한다.
소변을 잘 보게 하고 비를 보하며 담을 삭이고 정신을 안정시킨다.
약리실험에서 이뇨작용, 혈당량 낮춤작용, 진정작용 등이 밝혀졌다.
복령의 다당류는 면역 부활작용, 항암작용을 나타낸다.
비허로 붓는 데, 복수, 담음병, 게우는 데, 설사, 소변이 잘 안 나오는 데, 가슴이 두근거리는 데, 설사, 불면증,
건망증, 만성 소화기성 질병 등에 쓴다. 특히 백복령은 비를 보하고 담을 삭이는 작용이 있고,
적복령은 습열을 없애고 오줌을 잘 나오게 하는 작용이 좋으며, 복신은 진정작용이 세므로 비허로 붓는 데와
담음병에는 백복령을 쓰고 습열로 생긴 오줌장애 때에는 적복령을 쓰며 잘 놀라며 가슴이 두근거리는 데다
불면증, 건망증에는 복신을 쓴다. 복령 껍질도 소변을 잘 나오게 하므로 붓는 데 쓴다.
하루 6∼20그램을 달인 약, 알약, 가루약 형태로 먹는다.” 복령은 소나무의 정기가 뭉쳐서 생긴다.

소나무를 가을철에 베면 뿌리에 복령이 생기지 않는다. 봄철에 벤 것이라야 복령이 생긴다.
봄철에 소나무를 베어내면 줄기는 잘려 없어졌을지라도 뿌리는 가을이 될 때까지 살아 있게 된다. 뿌리가 여름 동안 열심히 땅속의 영양분을 빨아들이지만 줄기가 없으므로 영양분을 위로 올려 보내지 못하고 뿌리 한 부분에 모아 갈무리하는데 이 갈무리한 덩어리가 바로 복령이다.

복령에는 상당한 항암작용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복령의 주요 성분인 파키닌다당류는
그 자체로는 항암활성이 없지만 1∼6가지의 결합을 떼어 버리고 1∼3결합만 남겼을 때 암세포에 대한 억제율이 96.88퍼센트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에서는 복령, 계지, 목단피, 살구 씨, 작약으로 자궁암 환자 100명을 치료하여 그중 46명이 다 나았고,
34명은 종양의 크기가 반 이하로 줄어들었다는 임상 보고가 있다.
복령의 효능과 약으로 쓰는 방법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 소변을 잘 나오게 한다. 여성이 신진 대사기능에 탈이 나가게 한다.
여성이 신진 대사기능에 탈이 나거나 영양의 불균형으로 인해서 다리가 붓고 생리가 순조롭지 않을 때에 좋다.
하루 15∼20그램을 달여 먹거나 가루 내어 먹는다. 더덕, 삽주 뿌리, 마 등을 함께 쓰면 더욱 효과가 좋다.

■ 당뇨병의 혈당치는 낮춘다. 복령 20그램, 택사, 마, 각각 15그램씩을 달여서 2∼4개월 꾸준히 복용하면
혈당을 낮추는 데 효험이 있다. 복령은 혈당을 처음에는 약간 높였다가 나중에는 낮춘다.

■ 설사를 멎게 한다. 여름철 급성 장염으로 설사가 심하게 날 때 복령, 후박, 귤껍질, 율무, 제비콩, 곽향 등과 함께
달여 먹는다. 특히 어린이의 설사에 효과가 좋다.

■ 마음을 안정시킨다. 불면증이나 건망증, 어지럼증, 잘 놀라는 증세 등에는 복신을 가루 내어
하루 15∼20그램씩 달여 먹거나 가루 내어 율무 가루 밀가루, 쌀가루 등과 섞어 수제비나 국수를 만들어 먹는다.
복신은 복령보다 마음을 진정시키는 작용이 더 세다.

■ 살결을 아름답게 하고 주근깨를 없앤다. 복령 가루와 꿀을 섞어서 잠자기 전에 얼굴에 바르면 살결이 고와진다.
꾸준히 계속하면 주근깨도 없어진다. 복령으로 담근 술도 가슴 두근거림, 불면증, 허약한 데, 위장 기능이 약한 데,
여위는 데 등에 좋은 효능이 있다. 술 1되에 복령 300그램을 넣고 1주일쯤 두었다가 저녁에 잠자기 전에
소주잔으로 반잔씩 마신다. 산후풍으로 몸이 붓고 어지러우며 맥이 나른하며
온몸의 뼈마디가 쑤시고, 아프고, 저리고, 시리며, 찬물에 손을 담그지 못할 때에는 술밥 1말에 복령 가루 1되를 섞어 막걸리를 빚어 조금씩 자주 마신다.
또는 동쪽으로 뻗은 솔뿌리 3근과 복령 5근을 35도가 넘는 소주에 넣고 6개월 동안 숙성시켰다가
저녁 잠자기 전에 조금씩 마신다. 복령은 오래 먹을수록 몸에 이로운 식품이자 약이다.
복령을 먹는 것에 습관을 들이면 곡식을 전혀 먹지 않고도 살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정신이 맑아지고 힘이 난다.

산속에서 수도하는 사람 중에는 복령을 식량 대신 먹고 보통 사람보다 훨씬 뛰어난 육체적 정신적 능력을 발휘하는
사람이 있다. 복령 가루와 쥐눈이콩을 볶아 가루 낸 것을 같은 양으로 섞어서 하루 두세 번,
한번에 다섯 숟가락씩 먹거나 밀가루 1되와 복령 가루 1되를 반죽하여 수제비를 만들어 하루에 1번 먹는다.
처음 3∼4일 동안은 허기가 지고 배가 고프지만 일 주일쯤 지나면 배고픔을 모르게 된다.
2∼3개월 복용하면 눈이 밝아지고 정신이 총명해지며 몸이 가벼워진다. 복령은 신령스러운 약 음식이다.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